전체메뉴

[시승기] 일장춘몽(一場春夢)..페라리 488 스파이더

2018.10.10인제=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인제=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평소 기상 시간보다는 20분 정도 일찍 일어나 씻었다. 끄지 못한 알람과 리마인더가 울렸고, 휴대폰을 보다 흠칫 해서 얼굴을 살짝 베였다.

‘페라리 488 스파이더 시승 : 인제 스피디움’. 반복되는 출근과 집의 반복에 까맣게 잊고 있었다. 잠깐의 일탈을 경험하는 날이었다는 걸.

한편으론 긴장되는 건 사실이었다. 아무리 엔트리 모델이라고 하더라도, 페라리는 페라리다. 주행 코스는 심지어 국내에선 고저차가 높기로 악명 높은 인제 스피디움 아닌가.

■ 보면서 줄담배만 피웠다

아름답다는 건 부정할 수 없다. 예술품 같아서, 한참을 바라보게 된다. 아니, 예술품이다. 실제로 새빨간 488 앞에 쪼그려 앉아 한참 줄담배를 피웠다.



모든 게 미적 요소만을 고려해 빚어진 디자인 같지만, 라인 하나, 면 하나, 공기역학과 타협하지 않은 부분은 없다. 때문에 이전의 페라리 스파이더 라인업 대비 개선됐다.

전면부의 깨끗하고 매끈한 표면은 후면부로 갈수록 복잡해지고 울룩불룩해진다. 그럼에도 특유의 슬림한 자세는 잃지 않지만, 작은 체구 속 잔근육을 숨기고 있는 아이돌 가수 같은 모습의 느낌을 연상케 하는 형태다.

하드톱이 적용되는 컨버터블 모델이지만, 외관 디자인은 기존의 488 GTB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무엇보다도 톱을 닫은 상태에서도 외관을 해치는 모습은 찾기 어렵다.

이는 공기 흐름을 엔진 커버로 향하게 하는 플라잉 버트레스와 늑골구조의 엔진 커버, 메쉬 그릴이 장착된 역동적인 형태의 에어 인테이크 등을 통해 잘 나타난다.

디자인을 장황하게 설명했지만, 낮게 깔린 차체와 특유의 강렬한 레드 컬러, 독보적인 페라리 특유의 존재감은 좋다 나쁘다를 평가할 수준은 아니다. 그냥 가만히 한참을 바라보며 심취해 있으면 된다.



면허가 없어도, 이 차를 운전할 자신이 없어도, 차 한 대를 주차할 만한 넉넉한 개인 공간이 있다면, 예쁜 조명 아래에 전시해두고 친한 친구들을 집에 초대하자. 그리고 맥주 한잔 하며 담배 한 대 태우며 시간을 보내자. 그리고 밤새 이 차의 아름다움을 논하는 것이다.

아름다움을 느끼는 누군가를 허락 없이 빤히 바라본다면, 그건 범죄다. 페라리는 그런 걱정 없이 바라봐도 된다. 무엇보다 그 못지 않게 아름답고 매혹적이다.

람보르기니가 남자의 본성을 자극하는, 마초적인 감각을 뿜어낸다면, 페라리는 보다 감성적인 무언가를 자극하는 느낌이다. 아름다운 것에 대한 집착을 건드는 느낌이랄까.

■ 당황스러움의 연속

인테리어 구성은 단촐하지만, 가죽의 컬러와 질감, 운전자의 방향으로 확실히 틀어져 있는 센터페시아 디자인은 차의 목적이 어떻고 무엇인지를 가늠케 한다.



철저히 달리기에만 집중이 되어있을 줄 알았는데, 비싼 값은 나름대로 한다. 심지어 애플 카플레이와 후방카메라 까지 지원한다. 이는 클러스터 내의 디스플레이로 송출되는데, 10인치대의 디스플레이를 갖춘 근래의 고급차와는 확연한 성격의 차이를 보여준다.

중앙 송풍구 하단에 자그마하게 자리 잡은 애플 카플레이 버튼이 독특하다. 21세기의 첨단 기능이 아날로그 방식으로 구현되어 있다는 것, 어색하기가 짝이 없지만, 페라리는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고객을 위한 ‘배려’를 한 것이리라.

처음 타보는 페라리는 낯선 게 한 두 개가 아니다. 시동 버튼이 스티어링 휠에 있다는 건 알겠는데, 방향 지시 ‘버튼’과, 와이퍼 조절 ‘버튼’도 스티어링 휠에 붙어있다.

쉽게 말해, 우리가 흔히 쓰는, 칼럼식 레버는 페라리에서 찾아볼 수 없다. 차에서 흔히 작동하는 버튼들은 거의 다 스티어링 휠에 모여 있다. 차에 처음 앉아 이런 기능들을 찾느라, 순간 초보운전자가 되어버렸다.

이 정도의 실수는 애교였다. 시트포지션을 맞추는 과정에선 보닛을 열어버렸기 때문. 스티어링 휠의 높낮이를 조절하는 레버를 찾는데, 습관적으로 스티어링 안쪽으로 손을 집어넣어 레버를 당기니, ‘텅’ 하며 차량 바깥에서 무언가가 열린다. 정말 부끄러웠다.



기어도 레버가 아닌 버튼식. P, R, N, D가 아니다. 두 개의 패들 시프트를 동시에 당기면 중립, 오른 쪽 한 개를 당기면 1단으로 옮겨진다. 오른 쪽 아래엔 R과 수동 변속 모드의 S, 자동 변속 모드의 오토 버튼만이 있다. 주차 시엔 기어를 중립에 둔 뒤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를 체결해야 한다.

“처음엔 불편한데, 적응되니까 편해”라는 아이폰 사용자들의 변명처럼, 익숙해지면 편하다는 게 페라리 관계자들의 설명이지만, 페라리를 익숙해질 만큼 자주 탈 사람이 세상에 얼마나 될까. ‘캐비어가 좀 비리긴 하지만, 먹다 보면 익숙해져요’ 만큼이나 냉소적이지 않은가.

■ “선배, 열선시트 켜놨어요?”

한 바탕 거사를 치르고 서킷으로 진입했다. 주행 모드는 스포츠. 흥미롭게도, 다섯 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하는 488 스파이더에는 ‘컴포트 모드’가 없다.

젖은 노면을 주행할 때 사용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