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BMW, 스스로 달리는 자율주행 바이크 공개..R1200GS ‘주목’

2019.01.11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BMW가 자율주행 모터사이클을 선보였다.

11일 BMW모토라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2019 CES'에서 R1200GS를 기반으로 한 모터사이클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시연했다.

바이크가 스스로 주행한다는 점은 운전의 재미를 저해하는 요소로 꼽히지만, BMW는 이를 통해 라이더가 위험한 상황을 회피하거나, 어려운 주행 방법을 터득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이다.



자율주행 기술이 접목된 R1200GS는 스스로 시동을 걸고, 가속은 물론, 코너링과 정차, 재출발이 가능하다. BMW는 향후 주요 라인업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보조 등 자동차에 접목된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을 접목할 계획이다.

BMW는 바이크의 자율주행 기술이 라이더가 더 빠르고 다이내믹한 주행을 만끽하게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적절한 브레이킹 포인트, 차량의 트랙션에 최적화된 가속을 진행하는 만큼, 이를 통한 주행 실력 향상을 도모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BMW는 CES를 통해 비전 i넥스트(BMW Vision iNEXT),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BMW Intelligent Personal Assistant) 기능 등 다양한 첨단 신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하루 만에 올해 물량 완판..출고 지연 예상
제네시스, 2021년 까지 SUV 3종 출시 계획..‘GV90’ 현실화 되나
기아차, 대형 SUV 텔루라이드 공개..국내 출시 계획은?
CES 현장서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기아차 부스를 찾은 이유는?
눈길 끌었지만 CES에 밀린 ‘2019 북미국제오토쇼’..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