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재규어랜드로버, 4500명 인원 감원 계획..그 이유는?

2019.01.11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hhkim@dailycar.co.kr


[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재규어랜드로버가 4500명의 인원을 감축한다.

11일 영국 외신에 따르면, 재규어랜드로버는 장기적 성장 구축을 위해 캐슬 브롬워치(Castle Broomwich)와 솔리헐(Solihull), 헤일우드(Halewood) 등 공장에서 4500명의 직원들을 감원한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작년에도 1500명의 근로자를 감원한 바 있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지난해 글로벌 시장서 총 59만2708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대비 4.6% 감소한 수치다. 재규어는 총 18만1000대, 랜드로버는 총 41만1708대가 판매돼 각각 전년 대비 1.2%, 6.9% 감소했다.



재규어랜드로버의 판매 감소 원인은 중국의 경제 침체와 유럽의 브렉시트, 미국의 무역 관세, 디젤에 대한 부정성, 새로운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방식(WLTP) 규정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지난해 중국에서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21.6% 감소했고 세단과 디젤 엔진의 수요 감소로 인해 작년 3분기에는 9000만 파운드(한화 약 1284억3270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랄프 스페스 재규어랜드로버 CEO는 “자동차 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기술 난제뿐 아니라 규제적 혼란에도 불구하고 장기적인 성장 추진을 위해 결정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번 감원은 ‘대안 및 전환 프로그램’의 일부며, 전환 프로그램을 통해 18개월 동안 2억5000만파운드(한화로 약 3567억7500만원)를 절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페스 재규어랜드로버 CEO는 공장 폐쇄에 대해서는 어떠한 계획도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하루 만에 올해 물량 완판..출고 지연 예상
제네시스, 2021년 까지 SUV 3종 출시 계획..‘GV90’ 현실화 되나
기아차, 대형 SUV 텔루라이드 공개..국내 출시 계획은?
CES 현장서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기아차 부스를 찾은 이유는?
눈길 끌었지만 CES에 밀린 ‘2019 북미국제오토쇼’..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