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엔지니어 부터 영업사원 까지..BMW 화재 사태 진화 ‘진땀’

2018.08.10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BMW가 차량 화재 사태에 대한 후속 조치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서비스센터는 물론, 영업 일선까지 분주한 모양새여서 주목된다.

9일 다수의 BMW코리아 공식 딜러사들에 따르면, 10만6000여대 규모의 차량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 진단 서비스를 우선 시행하고 있는 전국 60여개 BMW 서비스센터 소속 일부 엔지니어들은 근로 시간을 초과한 철야 근무를 이어가고 있다.

리콜 대상이 아닌 고객들의 불편도 수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의 외형을 수리하는 사고수리 파트와는 달리, 엔진 수리 및 보증 수리의 경우, 긴급 안전 진단 조치로 몰려든 차량으로 인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엔지니어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는 서비스센터의 규모에 따른 게 그 이유로 분석된다. 3교대 근무를 통한 24시간 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센터가 있는 반면, 일부 네트워크 소속 엔지니어의 경우 최대 26시간 이상의 업무를 이어가고 있다.

일부 영업사원의 경우, 자발적으로 판촉 활동을 축소하고, 구매 고객의 리콜 안내 및 독려를 포함한 고객 관리에 집중하고 있는 점도 확인됐다.

BMW 공식 딜러사 소속의 한 영업사원은 “차량을 구매한 지 오래된 고객이라도 모두 소중한 분들인 만큼, 리콜 유무를 직접 확인하고 자세한 안내를 도와드리고 있다”며 “판매도 중요하지만, 인연을 맺은 고객과의 신뢰는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필요할 경우 서비스 센터에 직접 동행해드리고 싶지만 그럴 만큼의 여유가 되지 않아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까지 약 5만여대 이상이 긴급 안전진단 서비스를 완료했다. 이는 전체 리콜 대상 차종의 절반 수준이다. BMW는 오는 20일부터 EGR 교체와 클리닝 작업을 포함한 리콜을 시작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르포] 심야(深夜)에도 분주했던 BMW 서비스센터..그 12시간의 기록
마이바흐 얼티메이트 럭셔리 콘셉트..양산 가능성은?
[카드뉴스] 국제 운전면허..모르면 낭패 보는 해외운전 꿀팁
BMW, M2 CS·CSL 버전 출시 가능성..판매 일정은?
너무 잘 팔려서....집안 싸움 불붙은 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