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곤 르노닛산 회장, “1조원 펀드 조성..자율주행 기술 확보”..‘주목’

2018.01.11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르노-닛산-미쓰비시얼라이언스가 벤처 캐피탈 펀드를 조성하고 전 세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파트너십을 모색한다.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미쓰비시얼라이언스 회장은 10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2018 CES에서 “우리의 혁신적인 접근법은 스타트업 기업 및 첨단 기술 창업주들을 대상으로 투자하고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며 “얼라이언스 벤처스는 협업 정신과 진취적인 창업가 정신을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이번 정책은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기술에 집중하는 전 세계 스타트업 중 유망한 업체들을 영입하기 위해 고안됐다”고 덧붙였다.

곤 회장이 출범을 공식화한 얼라이언스 벤처스는 향후 5년에 걸쳐 최대 10억 달러(한화 약 1조698억 원)를 투자할 계획으로 조성된 벤처 캐피탈 펀드로, 르노가 40%, 닛산 40%, 미쓰비시 20%의 자금을 출자한다.



첫 해에는 스타트업 기업에 최대 2억 달러(한화 약 2140억 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얼라이언스는 이를 통해 전기차, 자율주행차, 사물 인터넷, 인공지능 등 차세대 자동차 기술에 주력하는 스타트업들과의 파트너십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잠재 파트너들의 이익을 극대화 할 수도 있다는 게 르노-닛산-미쓰비시얼라이언스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르노-닛산-비쓰비시얼라이언스는 지난 해 10개의 브랜드를 통해 총 1000만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한 바 있는데, 얼라이언스 벤처스는 이를 통해 신규 기술과 사업을 들여오고 잠재적 파트너들의 수익성도 확보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투자를 통해 얼라이언스 벤처스는 얼라이언스 회원 업체들이 향후 사용할 수 있는 신규 기술의 개발을 지원하게 된다. 회원사들은 이 밖에도 850억 유로(한화 약 108조 7864억 원) 규모의 연간 연구 개발비도 투자할 계획이다.

한편, 얼라이언스 벤처스가 추진 중인 첫 번째 투자 프로젝트는 무(無) 코발트 성분의 고형 배터리 자재 개발업체인 미국의 아이오닉 매터리얼스(Ionic Materials)에 대한 투자로, 지분 인수와 동시에, 연구개발 분야의 협력을 위한 공동 개발 합의서를 이행하게 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폭스바겐, 한국시장 판매 재개..‘파사트 GT’ ‘포문’
전기차 시대,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vs. 쉐보레 볼트 EV..과연 승자는?
기아차 K9 후속, 자유로서 주행테스트 포착..커진 차체 ‘눈길’
폭스바겐, 신형 제타 제원 공개..준중형 세단 시장 공략
한국지엠 전산망, 볼트 EV 사전계약 시작하자 마자 ‘다운’..인기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