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입차의 질주, 국산 승용차 대비 시장 점유율 20% 돌파 전망..그 이유는?

2017.11.15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ysha@dailycar.co.kr


수입차의 고성장 질주가 이어지면서 내년에는 국내 승용차 시장 대비 20%의 점유율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5일 자동차 전문 리서치 업체인 컨슈머인사이트(대표 김진국)에 따르면, 국내 수입차 시장은 폭스바겐그룹의 디젤게이트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매년 대체시장 점유율도 1.5%씩 신장하고 있어 내년에는 20%의 시장 점유율을 돌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국산차를 타던 소비자가 다시 국산 신차를 구매하는 구성비는 지난 2007년에는 95.4%에 달했으나 올해들어서는 78.6%로 무려 16.8%가 감소됐다고 강조했다.

반면, 수입차의 경우에는 10년 사이에 4.0%에서 18.8%로 4배 이상 성장, 매년 평균 1.5%씩 성장했다. 여기에 같은 기간 수입차에서 국산차로의 이행은 0.7%에서 2.5%로 느리게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10년간의 재구매율 역시 국산차 보유자의 경우에는 97%에서 86%로 하락한 반면, 수입차의 재구매율은 55%에서 69%로 상승했다. 국산차와 수입차 소비자의 재구매율의 차이가 급속히 좁혀지고 있다는 의미다.

재규매율은 장기적으로 비율이 비슷해지면, 시장 점유율은 50% 대 50%가 달성된다는 뜻이어서 재구매율의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올해의 대체시장 상황에서는 수입차의 점유율이 18.8% 수준이다. 국산차에서 수입차로 대체된 경우는 13.2%, 수입차에서 수입차로 대체된 경우는 5.6%로 구성됐다. 그러나 수입차에서 국산차로의 이행은 불과 2.5%에 달했다. 이는 수입차 대비 국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 등 인식이 매우 부정적인 전망이라는 의미다.

김진국 컨슈머인사이트 대표는 “수입차 시장은 디젤게이트에도 불구하고 올해 약 24만여대가 신규 등록되는 등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수입차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만큼 내년에는 국내 승용차 시장 대비 20%의 점유율은 무난히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바라 GM 회장, “전기차 개발에 자금 제한 없다!”..한국지엠 훈풍 불까
기아차 스팅어, 美 수출형과 792만원 가격 격차..그 이유는?
국산차 업계, 포항 지진 피해차량 수리비 50% 할인..‘복구’ 박차
伊 달라라, ‘스트라달레’ 공개..45년 내공 집약한 로드카
애스턴 마틴, ‘발키리 AMR Pro’ 데뷔 계획..극한의 성능 ‘기대’